• [건강/의학] 수족구병 환자 2주 연속 감소세… 한풀꺾였지만 합병증 주의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6.07.14 16:23:56
  • 조회: 4271

 

올 여름 들어 더 기승이던 수족구병의 유행이 7월 들어 한풀 꺾였다. 
질병관리본부는 수족구병 의사환자수가 올해 28주차(7월3~9일) 1000명당 45.3명으로 잠정 확정돼 27주차(49.5명)보다 줄었다고 14일 밝혔다. 26주차(6월19~25일) 51.1명 이후 2주 연속 감소세다. 
수족구병 의사환자수는 지난 5월말부터 급증하기 시작해 매주 주간 기준 최대치를 기록해오다 26주차에 정점을 찍은 뒤 소강 상태다. 
하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7.9명)보다 높고 올해를 제외하면 역대 최고치(2014년 25주차 35.5명)에 비해서도 높아 유행이 지속되는 8월까지는 주의가 필요할 전망이다. 
특히 질병관리본부가 올해 1~27주차 유사증상자에 대해 병원체 감시를 실시한 결과 의뢰건 전체 127건 중 중증으로 진행될 수 있는 엔테로바이러스(Enterovirus) 71형이 4건 조사됐다. 또 수족구병으로 시작해 뇌막염, 뇌염 등 합병증을 동반하는 경우도 올 7건이 신고되는 등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수족구병 예방·관리를 위해 가정과 어린이집 등에서 아이 돌보기 전?후 손씻기 생활화 및 주위 환경을 청결히 해야 한다"며 "치료기간 동안에는 확산 방지를 위해 가급적 어린이집, 유치원 등 등원을 중지하고 자가 격리하는 것이 권고된다"고 말했다. 
이어 "수족구병 환자가 고열, 구토 등 신경계 합병증 의심증상이 나타나면 중증으로 진행될 수 있으므로 즉시 종합병원을 방문하여 신속한 치료를 바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