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태크/금융] 6월 주택담보대출 4.8조 ↑… 올들어 ‘최대’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6.07.14 16:21:24
  • 조회: 3283

 

2월 수도권에 이어 5월부터는 비수도권에서도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이 시행됐지만 6월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올들어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1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6년 6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주택담보대출(한국주택금융공사 정책모기지론 포함) 잔액(500조9000억원)은 전월 대비 4조8000억원 늘었다. 이는 올 들어 최대 증가액이다. 
정부는 가계대출을 억제하기 위해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을 수도권에서 2월 도입한 데 이어 비수도권에도 5월부터 시행했다.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은 주택담보대출 차주(대출자)의 상환능력 심사 기준을 강화한 제도다.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올해 1월 2조7000억원, 2월 2조6000억원을 기록하다가 봄 이사철을 맞아 3월 4조4000억원, 4월 4조6000억원으로 불었다. 이후 5월 4조7000억원으로 증가세를 이어가다가 6월에는 최대치를 나타낸 것이다. 
한은은 "주택거래량이 증대한 영향으로 주택담보대출이 견조하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한은에 따르면 서울아파트 거래량은 4월 8000호, 5월 1만호, 6월 1만2000호를 기록하며 오름세를 지속했다.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마이너스통장 대출 등 기타대출도 한 달 동안 1조7000억원 늘어 올 들어 두번째로 큰 규모를 나타냈다. 
이에 따라 6월중 은행 가계대출(정책모기지론 포함)은 6조6000억원 증가한 667조5000억원을 기록, 올 들어 두번째로 큰 증가액을 나타냈다. 앞서 지난 5월 은행 가계대출 증가액은 6조7000억원으로 올 들어 가장 큰 수치로 조사됐다. 
지난달 은행 기업대출은 1조2000억원 감소했다. 
분기말 기업의 부채비율 관리를 위한 일시상환이 이뤄지고 은행이 부실채권을 정리한 영향이다. 
중소기업대출의 증가폭은 5월 3조7000억원에서 6월 1조7000억원으로 축소됐다. 동기간 대기업대출 감소액은 4000억원에서 2조9000억원으로 감소폭이 확대했다. 
지난달 은행의 수신잔액은 1419조5000억원으로 전월보다 14조3000억원 늘었다. 반기말을 앞둔 정부의 재정지출 규모가 커지면서 수시입출식예금이 18조3000억원 증가한 영향으로 분석됐다. 
양도성예금증서(CD)는 8000억원 줄면서 감소세로 전환했다. 
국고여유자금 인출과 반기말 재무비율 관리를 위한 일부 금융기관의 자금인출로 머니마켓펀드(MMF)가 9조원 감소, 자산운용사의 수신잔액(462조5000억원)은 4조6000억원 줄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