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의학] 건강 지키며 무더위 극복하는 좋은 방법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코메디닷컴 [http://www.kormedi.com]
  • 16.07.12 14:34:01
  • 조회: 1144


무더위가 계속되면 일사병이나 열사병, 탈진 같은 열파와 관련된 증상을 겪을 수 있다. 이와 관련해 미국의 폭스 뉴스는 여름철 열파를 견디는 가운데 건강을 지키는 방법을 소개했다. 

우선 건강 전문가들은 바깥에 나갈 때는 밝은 색깔의 옷을 입고 에어컨이 작동하는 실내에 머물라고 말한다. 또 선풍기를 돌리고 차가운 물로 몸을 식히기를 권한다. 여기에 시원한 실내에 있으면서 항상 수분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미국 뉴욕시 레녹스힐 병원 구급의사 로버트 글래터는 가장 중요한 것은 몸의 수분을 유지하는 것이라면서 목이 마를 때 물을 마시는 것보다 하루 동안 6~8잔의 물을 나눠 마시면서 수분을 적정하게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갈증만이 몸이 지나치게 더워졌다는 표시가 아니라는 것이다. 전해질이 포함된 스포츠 음료를 마시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지만, 지나친 카페인과 당분 섭취는 탈수를 더 부추길 수 있다. 
열사병은 인체의 내부 온도가 40도(보통은 37도)를 넘을 때 일어나는데, 몇 시간이나 며칠 지속될 수 있으며, 상기되고 혼란스러움을 겪을 수도 있다. 또한 욕지기, 구토를 하고 입안과 입술이 마르고 땀도 잘 흘리지 못할 수도 있다. 
열사병은 특히 나이 든 사람들에게 일어나기 쉬운데, 젊은 사람들은 운동 중에 심장마비를 일으킬 수 있다. 신체가 건강한 운동선수들도 더운 날 수분 유지를 잊어버리는 바람에 탈진 상태를 겪을 수 있는 것이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