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전국 아파트 분양가, 7년 만에 3.3㎡당 1000만원 넘어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6.07.12 14:32:57
  • 조회: 804


전국의 아파트 평균 분양가가 7년 만에 3.3㎡당 1000만원을 넘어섰다. 
전국 광역시도 중 서울, 대구 등 총 5개 지역이 3.3㎡ 당 1000만 원을 넘어서며 역대 가장 많은 지역이 1000만 원을 돌파했다. 
12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1~7월 누적 기준) 전국 아파트의 평균 분양가는 3.3㎡당 1018만원으로 조사됐다. 2009년 1075만원 이후 7년 만에 1000만원을 넘었다. 
2008년 평균 1083만원을 기록한 뒤 2010년 부동산 경기가 침체되면서 974만원으로 떨어졌다. 2012년 840만원까지 내려갔다가 2014년 939만원으로 반등했다. 지난해에는 986만원으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전국 시도 중 1000만 원을 넘어선 곳은 총 5곳이다. 서울이 3.3㎡당 2158만원을 기록해 가장 높았다. 이어 대구 1220만원, 부산 1104만원, 경기 1097만원, 인천 1020만원 순이다. 
서울은 올해 3.3㎡당 평균 2158만원으로 8년 만에 2000만원을 넘었다. 2008년 평균 2171만원을 기록한 바 있다. 이는 올해 분양된 강남권 재건축 아파트 고분양가 때문으로 보인다. 지난 1월 분양된 서울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자이의 3.3㎡당 평균 분양가는 4290만원로 역대 최고가를 기록했다. 
2위를 차지한 대구는 수성구 범어동 일대 아파트 분양가가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3.3㎡ 당 1500만~1600만원을 기록하면서 대구의 평균가격을 끌어올린 것으로 분석된다. 
윤지해 부동산114 과장은 "정부가 중도금 집단대출 규제에 나서면서 분양을 앞둔 강남권 재건축을 중심으로 역대 최고 수준의 분양가격이 점차 떨어지는 분위기"라면서 "부동산 시장 내 불안 심리가 높아지기 전에 부동산시장이 연착륙할 수 있도록 유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