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산업] 불타거나 찢어진 손상화폐 상반기 ‘1조5151억’ 폐기… 대체비용 219억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6.07.12 14:29:15
  • 조회: 11529

 


올 상반기 한은이 화재 등의 이유로 폐기한 손상화폐 총액은 전기(1조 6614억원) 대비 8.8%(1463억원) 감소한 1조 5151억원으로 집계됐다. 
폐기된 손상화폐를 모두 새 화폐로 대체하는 데 소요되는 비용은 219억인 것으로 조사됐다. 
만원권이 1조 2349억원으로 은행권 폐기액의 81.5%를 차지했다. 뒤이어 천원권 6.6%(995억원), 5천원권 6.3%(955억원), 5만원권 5.6%(844억원) 순이었다. 
주화는100원화가 전체 주화 폐기액의 49.4%(4억원)을 차지했고 500원화는 37.0%(3억원)의 비중을 나타냈다. 
한편 상반기 중 일반 국민이 한국은행에서 교환한 손상화폐의 금액이 9억원을 넘어섰다. 
한은이 11일 발표한 '2016년 상반기 중 손상화폐 폐기 및 교환규모'에 따르면 일반인이 한은에서 교환한 손상은행권은 9억1600만원으로 전기(8억700만원) 대비 1억800만원(13.4%) 증가했다. 
건당 평균 교환 액수가 36만원인 가운데 1회 기준 최고 교환금액은 1억원이었다. 경기도의 A업체가 회사 운영자금으로 현금을 보관하던 중 화재로 타고 남은 1억원을 교환한 것이다. 
아울러 장판 밑에 장기간 보관하다 습기 등으로 훼손된 1900만원을 바꾸거나, 관광객이 연못에 던진 주화 360만원을 사찰 측이 수거해 교환한 사례도 있었다. 
교환 건수는 전기(2408건) 대비 115건(4.8%) 증가한 2523건으로 나타났다. 
권종별로는 5만원권이 교환금액의 73.5%(6억7300만원)를 차지했다. 만원권 24.0%(2억1900만원), 천원권 1.4%(1300만원), 5천원권 1.1%(1000만원) 순으로 뒤를 이었다. 
주요 손상사유는 불에 탄 경우가 3억9300만원(교환액의 42.9%, 652건)으로 액수로는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습기 및 장판 밑 눌림 등에 의한 경우가 3억4800만원(38.0%, 989건), 기름 등에 의해 오염된 사례가 8200만원(9.0%, 72건), 칼질 등에 의해 조각난 경우가 4600만원(5.1%, 438건) 등으로 조사됐다. 
일반인이 한은에 교환을 요청한 손상화폐의 금액은 9억6600만원이지만 이중 5000만원은 교환 불가 판정을 받았다. 
전액을 받으려면 앞뒷면을 모두 갖춘 화폐의 남은 면적이 4분의3 이상이어야 한다. 반면 4분의3 미만∼5분의2 이상이면 액면금액의 반액만큼 수령 가능하고 5분의 2 미만이면 무효로 처리돼 교환이 불가능하다. 
한은은 "용돈이나 비상금 등을 장판 밑, 항아리 속, 세탁기 등에 보관하는 습관을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