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동차] 전기차 보조금 200만원↑… 서울· 제주, 각 120기씩 충전기 설치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6.07.07 16:14:00
  • 조회: 231

 


전기차 구매를 늘리기 위해 보조금을 1200만원에서 1400만원으로 200만원 늘린다. 전국 유료도료 통행료도 한시적으로 할인하고 공론화를 거쳐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운행도 한시적으로 허용한다. 
전기차 충전이 쉽도록 올해 안에 서울·제주에는 2km당 1기의 공공 급속충전기도 설치한다. 전기차의 주행 거리도 한번 충전하면 400km 주행이 가능하도록 개발을 추진한다. 
수소차는 버스, 택시 등 운행 거리가 긴 대중교통수단을 중심으로 보급을 확대한다. 올해부터 시범적으로 수소 택시·버스를 시범 운행한다. 
정부는 전기차와 수소차 보급기반을 늘려 2020년에는 전기차 20만대·수소차 1만4000대를 수출, 10%의 세계시장 점유율을 달성한다는 목표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7일 대통령 주재 제10차 무역투자진흥회의를 통해 이같은 내용을 담은 '신규 유망수출품목 창출방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우선, 세계 최고 수준의 미래자동차 보급기반을 구축해 2020년까지 전기차는 25만대, 수소차는 1만대까지 보급을 늘리기로 했다. 
이를 위해 2020년까지 한 번 충전하면 400km 주행이 가능한 전기차 신모델을 출시하고 라인업도 확대한다. 현재는 1회 충전 시, 190km만 주행할 수 있다. 
전기차 구매를 확대하기 위한 인센티브도 마련된다. 전기차 구매 보조금은 1200만원에서 1400만원으로 200만원 늘린다. 
이와 함께 ▲전국 유료도료 통행료 한시적 할인 ▲지방자치단체와 협의를 거쳐 취득세·도시철도채권 매입 감면 범위 확대 ▲전국 유료도로 통행료 한시적 할인 ▲공론화를 거쳐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운행 한시적 허용도 추진한다. 
공공기관의 전기·수소차 구매비율도 현재 25%에서 40%까지 늘린다. 
정부는 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해 전국 단위 공모를 거쳐 선착순으로 4000개 아파트 단지를 선정, 단지 당 최대 7기의 충전기를 설치한다. 
접근성이 좋은 대형마트와 주유소 등에도 급속충전기를 늘리고, 특히 서울·제주에는 2km 당 1기의 충전망을 구축한다. 제주에만 적용 됐던 한전 충전요금 기본료 50% 감면도 전국으로 확대한다. 
수소차는 버스, 택시 등 운행 거리가 긴 대중교통수단을 중심으로 보급을 늘려 나간다. 
2017년 초 도심 주행용 수소 전기버스, 20○○○ 1월에는 6000만원대의 경쟁력 있는 가격의 수소승용차를 출시한다. 
올해에는 카쉐어링 15대(광주), 수소 택시 20대(울산), 내년에는 수소 버스 7대(울산)를 시범 운행한다. 
현재 10기인 수소충전기도 2020년까지 100기로 확대한다. 특히 이동이 쉬운 패키지형 충전소, 기존 가스충전소와 연계한 융합충전소 구축도 허용할 계획이다. 
수소차에 대해서도 개별소비세와 취득세, 도시철도채권매입 감면, 구매보조금 상향 등 구매지원을 확대한다. 운행단계에서도 전기차와 동일한 인센티브를 부여하기로 했다. 
미래 자동차 핵심기술의 국산화를 위해 자동차·반도체·디스플레이·이차전지 등 4개 업종의 융합얼라이언스도 적극 지원한다. 
시스템반도체 설계역량을 키우기 위해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대기업의 출자로 2000억원의 반도체펀드를 조성한다. 또 시스템반도체 설계를 전문으로하는 팹리스 (반도체 생산설비가 없는 기업)의 창업, 성장, 인수·합병(M&A)도 지원하기로 했다. 
정승일 산업부 무역투자실장은 "국산 융합 부품을 탑재한 전기차와 5000만원대의 수소차, 스마트카를 수출제품화해 2020년 전기차 20만대, 수소차는 1만4000대를 수출하겠다"고 밝혔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