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의학] 끈적한 장마철, 뽀송뽀송 피부 만드는 법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코메디닷컴 [http://www.kormedi.com]
  • 16.07.06 14:37:59
  • 조회: 233

 

장마철 습기는 피부 건강의 적이다. 땀과 피지에다가 먼지까지 들러붙어 피부가 오염되기 쉽다. 여기에 냉방에 노출된 피부는 금세 건조해져 탄력을 잃는다. 눅눅한 장마철 피부 관리법을 건강정보 사이트 자료를 토대로 알아본다. 
◆침구류 청소와 화장품 관리=습기로 눅눅해진 침구는 세균 번식이 쉽다. 또 자는 동안 땀을 많이 흘리게 되면 이부자리나 베개 등이 오염되어 피부 트러블이 생길 수 있다. 
피부에 직접 닿는 침구류는 제습기나 제습제를 사용해 습기를 제거하고 깨끗한 상태로 유지해야 한다. 화장을 할 때에는 눅눅하고 이물질이 묻어 있는 화장 붓 등으로 인해 피부에 문제가 생길 수 있으므로 관리를 잘해야 한다. 
온도와 습도가 높을 때 화장을 지나치게 하면 피부에 제대로 흡수가 되지 않을 뿐 아니라 화장이 겉돌게 된다. 또 번들거리는 현상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장마철에는 간소하게 화장을 하는 게 좋다. 
◆각질 제거 후 천연 팩으로 관리=여름철에는 피부가 땀과 피지 등으로 오염되기 쉬우므로 각질 제거를 꼼꼼하게 해줘야 한다. 땀과 노폐물은 씻어도 잘 제거가 되지 않고, 모공을 꽉 막는 경우가 있다. 
1주일에 1~2회 정도 필링제품을 사용해 각질 제거를 해주면 좋다. 모공 관리에 좋은 천연 팩으로는 △흑설탕 팩 △율피가루 팩 △토마토 팩 △요구르트 팩 △양배추 팩 △녹두가루 팩 등이 있다. 이중 양배추 팩은 무기질과 여러 가지 비타민을 함유하고 있어 피부에 생기를 준다. 
녹두가루 팩은 피부에 쌓인 독소를 해독해주고, 노폐물을 제거해주는 효과가 있다. 단 이런 팩들도 잔여물이 남아 있으면 피부트러블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잘 제거하는 게 중요하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