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의학] 자궁경부암 막는 최선책... 예방접종과 ‘이것’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코메디닷컴 [http://www.kormedi.com]
  • 16.07.05 16:58:14
  • 조회: 218

 

자궁경부암은 연간 사망자가 900여명에 이른다. 특히 다른 암에 비해 젊은 여성에게서 발병할 가능성이 높다는 조사결과가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자궁경부암으로 진료 받은 인원은 2015년 기준 약 5만5000명이었으며, 연평균 진료 인원은 약 5만4000명으로 나타났다. 총 진료비는 2015년 기준 약 856억 원으로 5년 전에 비해 7.0% 증가했으며, 연평균 증가율은 1.7%로 집계됐다. 
자궁경부암 진료 인원은 40대가 27.7%, 50대 25.0%, 30대 19.9%, 60대 14.5% 순으로 나타났으며, 30세 미만도 매년 2000명 이상 진료를 받는 것으로 분석됐다. 자궁경부암은 자궁 경부(입구)에 발생하는 악성종양으로 인유두종 바이러스(HPV) 감염이 주된 원인이다. 
주요 증상으로는 질 출혈, 분비물 증가 등이 있다. 시간이 경과해 병이 진행되면 혈뇨가 나올 수도 있으며, 자궁 경부뿐만 아니라 주위 장기에 번지면서 허리가 아프거나 다리로 통증이 퍼져 나가는 증상을 보인다. 
자궁경부암은 예방 접종을 통해서 예방이 가능한데, 자궁경부암의 주된 발생 원인인 고위험 인유두종 바이러스(HPV) 중 16, 18형이 70% 정도를 차지해 이는 예방 접종을 통해 효과적으로 예방이 가능하다. 
하지만 자궁경부암 백신이 모든 유형의 HPV에 의한 질환을 예방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예방접종을 했더라도 지속적인 정기검진을 통해 자궁경부암 조기 발견이 필요하다. 검진은 국가 암 검진 대상에 포함되어 무료 검진을 받을 수 있고, 올해부터는 대상 연령이 확대돼 20세 이상 여성은 2년 주기로 받을 수 있다 
조은여성의원 조영열 원장은 “자궁경부암은 조기 검진 시 완치율이 높은 편이므로 정기검진이 필수적이다. 암이 되기 이전 단계인 ‘전암 단계’가 7~20년까지이므로 정기적으로 검진을 받는다면 조기 진단이 가능해 암으로의 발전을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6월부터 보건복지부에서 2003년 1월1일부터 2004년 12월31일 사이 출생한 여성청소년을 대상으로 자궁경부암 예방접종을 6개월 간격으로 두 번 무료 지원하고 있기 때문에 젊은 여성들의 자궁경부암 예방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