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의학] “장마철 이어폰 오래 쓰면 외이도염 위험 높다… 곰팡이세균 감염 쉬워”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6.07.05 16:52:14
  • 조회: 239

 


장마철에 이어폰을 장시간 귀에 꽂을 경우 외이도염에 걸릴 위험성이 높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4일 중앙대병원에 따르면 최근 장마철 습한 날씨속에서 스마트폰의 잦은 사용으로 장시간 이어폰을 꽂고 있거나 샤워후 머리와 귀를 제대로 건조시키지 않은 채 이어폰을 착용해 외이도염에 걸리는 환자가 크게 늘고 있다. 
외이도염은 귀의 입구에서 고막에 이르는 '외이도'가 곰팡이 세균에 감염됨으로써 통증·가려움증·청력장애 등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여름철 고온다습한 기후에 잦은 물놀이나 귀에 외상 또는 이물질로 인한 염증으로 발병한다. 
여름철 고온다습한 기후에는 귀 속이 좁고 어둡고 습한데다 따뜻한 환경으로 인해 곰팡이나 세균이 서식하기 좋은 조건이어서 외이도염에 걸리기 쉽다는게 병원측 설명이다. 
특히 고무패킹이 달린 커널형(밀폐형) 이어폰을 꽂을 경우 고무마개가 귀 깊숙이 파고들어 완전히 틀어막기 때문에 귀 속이 더욱 밀폐되게 돼 사용후 충분히 소독하지 않으면 세균성·진균성 염증을 유발하기 쉽다. 
실제로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매년 약 150만명 이상의 환자가 외이도염을 앓고 있다. 특히 여름철인 7~8월에외이도염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가 집중됐다. 
문석균 중앙대학교병원 이비인후과 교수는 "최근 본격적인 물놀이철 전인데도 외이도염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스마트폰이 대중화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장시간 이어폰을 귀에 꽂고 있는 것이 원인인 것으로 보여진다"고 진단했다. 
문 교수는 이어 "장마철에 습한 환경에 장시간 이어폰을 착용하면 귀에 땀이 차고 습도가 높아져 곰팡이균이 번식하기 좋은 환경이 되어 오히려 물놀이때보다 외이도염에 걸릴 위험이 더욱 높다"고 경고했다. 
이처럼 여름철 외이도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물놀이후 귀속 청결과 건조를 유지하는 것은 물론 장마철에는 가급적 장시간에 걸친 이어폰 사용을 자제하고 이어폰을 사용할 경우 고무마개를 자주 갈아주거나 소독을 자주함으로써 외이도염 감염 위험을 낮출 필요가 있다. 
또 샤워나 머리를 감은 후에는 바로 이어폰을 착용하지 말고 선풍기나 드라이기의 찬바람으로 충분히 귀를 말려 건조하게 유지하는 것이 좋지만 면봉이나 귀이개 등은 쓰지 않는 것이 좋다고 문 교수는 조언했다. 
문 교수는 "외이도염에 걸렸을 경우 증상에 따라 항생제나 점이액을 사용해 통증을 조절함으로써 치료가 가능하다"며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중이염으로 악화되고 청력장애가 생기거나 심한 경우 수면장애 또는 지적장애의 위험으로 이어질 수 있어 빨리 병원을 찾아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