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의학] 여행지에선 샌들 대신 운동화 필요한 이유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코메디닷컴 [http://www.kormedi.com]
  • 16.07.04 14:11:06
  • 조회: 207

 


안락한 여행을 위해서 중요한 것 중 하나가 바로 편한 신발이다. 발은 인체의 축소판이라고도 불리며 우리 몸을 지탱하는 큰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여름에는 더위로 인해 발에 땀과 습기가 차는 것을 방지해주고 시원하게 통풍이 잘되는 샌들의 인기가 높다. 하지만 평소보다 걷는 양이 많아지는 여행지에서 발과의 밀착력이 약한 샌들을 신었다가 발목, 무릎관절에 무리를 줘 관절 통증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샌들을 오랫동안 신었을 경우 가장 많이 나타나는 현상이 발목 염좌(삠, 접질림)로 일반적으로 발목을 접질린다는 것을 말한다. 샌들은 특성상 발을 전체적으로 감싸주지 못하고 끈으로만 발목을 고정시켜 발목 부상에 쉽게 노출 된다. 
발목 염좌가 발생하면 해당 부위가 시큰거리며 붓기가 동반된다. 발목이 부어올랐다면 즉각적으로 냉찜질을 해주고 병원을 방문해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좋다. 
동탄시티병원 관절센터 나상은 원장은 “발목 염좌를 단순히 삔 것으로 생각해 치료를 내버려둔다면 만성 발목불안전성을 초래할 수도 있다”며 “발목 바깥쪽에 있는 3개의 인대 중 일부 혹은 전체가 파열된 발목 염좌에서 제대로 된 치료 없이 또다시 발목을 삐어 인대가 만성적으로 약해진 상태를 의미한다”고 말했다. 
여성의 경우 굽이 높은 샌들은 되도록 피하는 것이 좋다. 뒷 굽이 높게 되면 무게는 자연스레 앞으로 쏠리게 되고 몸을 지탱하기 위해 발가락과 무릎 안쪽 연골에 힘이 집중, 관절에 무리를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는 연골연화증을 일으킬 수 있는데 주로 여성에게 자주 발생하는 질환으로 연골에 부종이 생긴 것부터 연골 두께에 균열과 손상이 간 모두를 포함하는 질환이다. 
나 원장은 “여행지에서 적합한 신발은 발, 발목, 무릎에 무리가 덜 가는 운동화로 발가락이 불편하지 않도록 앞쪽에는 1cm 정도의 여유 공간이 있고 굽 높이는 약 3.5cm 가 넘지 않는 것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며 “오랫동안 딱딱한 지반을 걸을 경우에는 주기적으로 신발을 벗고 발의 피로를 풀어주는 스트레칭을 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