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의학] 소아청소년 알레르기비염, 주범은 ‘집먼지진드기’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코메디닷컴 [http://www.kormedi.com]
  • 16.06.29 17:28:16
  • 조회: 159

 

국내 소아청소년의 알레르기비염은 대부분 집먼지진드기 때문에 생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인하대병원 환경보건센터가 국내 알레르기비염 소아청소년의 정확한 유병률과 원인물질을 규명해 최근 국외 저명 학술지인 미국 비염 알레르기학회에 발표한 연구결과이다. 
27일 인하대병원에 따르면 연구팀이 지난 2010~2014년까지 전국의 소아청소년 14356명을 대상으로 피부반응 검사와 설문조사를 병행해 연구한 결과, 알레르기비염 원인으로 집먼지진드기가 87.3%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꽃가루 37%, 곰팡이 12.4%, 동물털 8.4%의 순이었다. 
공통적인 알레르기 원인물질은 유럽 집먼지진드기 76.8%, 북아메리카 집먼지진드기 68.1%, 자작나무 10.8%, 환삼덩굴 10.5%, 오리나무 9.7%, 검은곰팡이 8.9%, 쑥 8.6%, 고양이털 7.4%의 순으로 나타났다. 대표적 실내항원인 집먼지진드기의 전체적인 양성률은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 
연구팀은 “북아메리카 집먼지진드기는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함께 증가해 이 부분에 대한 추가 연구가 요구된다”며 “대표적인 야외항원인 꽃가루의 경우 모든 종류의 꽃가루에 대한 양성률이 연령이 증가하면서 함께 증가했다”고 했다. 
집먼지진드기에 대한 지역별 양성률 차이는 없었다. 수목화분과 목초화분, 잡초화분 등 꽃가루는 지역별로 차이를 보였는데, 수도권과 중부내륙 지방에서는 잡초화분의 양성률이 높게 나타났다. 두 지역 모두 잡초화분 가운데 쑥과 환삼덩굴의 양성률이 높았다. 
남부내륙과 남부해안가에서는 수목화분의 양성률이 높았다 남부내륙 지역은 자작나무, 오리나무, 일본삼나무의 순이었고, 남부해안가는 자작나무, 오리나무, 참나무의 순이었다. 곰팡이 양성률은 중부내륙에서 가장 높았고, 남부해안가에서 가장 낮았다. 
이번 연구를 통해 나타난 국내 소아 알레르기비염 유병률은 20.8%였다. 이는 국내 기존 단면조사 연구나 설문지 기반 연구보다 낮은 수치인데, 실제 유병률보다 높게 보이는 기존 연구방식 때문인 것으로 연구팀은 풀이했다. 
임대현 환경보건센터장은 “도심과 해안, 내륙지역을 모두 포함해 연구의 대표성을 확보했고, 선진국의 기존 대규모 연구에서 나타난 알레르기비염 유병률과 직접적인 비교가 가능할 뿐만 아니라 국내 각 지역별로 나타나는 알레르기비염 항원의 차이점을 파악했다”며 “증상이 있어 병원을 찾은 사람만이 아닌 일반 소아청소년을 대상으로 전국에서 조사된 국내 최초의 연구결과”라고 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