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톡&톡
다모아뉴스 > 전문가 톡&톡
RSS RSS 주소 복사
  • 여름이 다가오면서 비만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비만은 사람의 몸만 비대해지는 것이 아닌 정신적으로도 나태해지고 짜증내기 쉬워집니다. 이러한 정신적인 스트레스들이 비만의 악순환으로 이어지게 됩니다. 때문에 비만치료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몸을 치료하기 이전에 마음을 먼저 치료하는 것입니다. 최근 다이어  [춘천교차로 - 14.05.22 10:12:03]

  • 날씨가 화창해지면서 봄꽃들이 만개하고 나들이 개획들을 많이 짜게 되는 시기입니다. 더불어 봄에 입을 옷들과 여행가서 무엇을 먹을지 한창 즐겁게 고민하는 계절이 아닌가 싶습니다. 이러한 계절적인 변화로 인해 그동안 늘어온 체중과 건강에 대한 염려로 미리 다이어트를 시작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아예 올 초여름인 6월을 대비하기  [춘천교차로 - 14.05.15 09:21:11]

  • 한방의 냉대하증은 현대의학의 질염이라는 말과 같습니다. 배꼽 이하 부위가 차가워져서 자궁이나 질부의 저항력이 떨어져 잡균이 번식해서 질염이 발생하게 됩니다. 질염은 질에 상주하는 정상세균이 감소하고 외부균이 침입해 문제가 생기는 것으로 대부분은 피임약, 피임기구, 과다한 질 세정제 사용, 항생제, 잦은 성관계 등으로 인해  [춘천교차로 - 14.05.08 09:40:01]

  • 올해 어린이날은 유독 긴 휴가로 긴 여행을 계획한 분들이 많으실 텐데요. 여행을 하다보면 단순한 즐길 거리 외에도 평상시 접해보지 못한 음식들을 많이 섭취하게 됩니다. 그러다 보면 여행 후 갑자기 체중이 늘거나 무기력해 식사습관도 나빠져 과식 폭식을 하는 경향이 많이 생기는 증상이 여행 후 증후군이라 할 수 있습니다. 여  [춘천교차로 - 14.05.02 09:29:13]

  • 봄철이 되면 화사한 꽃구경도 좋지만 금강산도 식후경이라는 말과 같이 식욕이 늘고 푸릇한 씽씽한 음식이 당기는 계절입니다. 이러한 식욕을 자극하는 개개인의 입맛은 체질이나 사람에 따라 다르기도 하지만 정서와 감정에 따라서도 변화되기 마련입니다. 우리의 입맛은 위장과 췌장의 영향을 많이 받습니다. 위장과 췌장이 정상이면 식욕  [춘천교차로 - 14.04.24 10:45:32]

  • 날씨가 화창해지면서 봄꽃들이 만개하고 나들이 개획들을 많이 짜게 되는 시기입니다. 더불어 봄에 입을 옷들과 여행가서 무엇을 먹을지 한창 즐겁게 고민하는 계절이 아닌가 싶습니다. 이러한 계절적인 변화로 인해 그동안 늘어온 체중과 건강에 대한 염려로 미리 다이어트를 시작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아예 올 초여름인 6월을 대비하기  [춘천교차로 - 14.04.03 09:26:00]

  • “선생님, 우리 경민이 지난번 비염 치료 받고 거의 다 좋아졌는데, 이번에 황사가 심한 이후로 다시 재발한 것 같아요. 속상해 죽겠어요. 다시 치료해야 하겠죠?” 월요일 아침 경민이와 어머님께서 클리닉을 방문하셔서 가장 처음으로 한 상담 내용이었습니다. 지난 며칠 계속 되는 황사는 어른은 물론이고 우리 아이들에게는 정말   [춘천교차로 - 14.03.27 09:33:30]

  • 불임이란 결혼한 부부가 피임을 하지 않고 정상적인 부부 생활을 1년 이상 하였는데도 아기가 생기지 않는 것을 말하며 최근에는 결혼한 부부 4쌍 중 1쌍이 겪고 있다고 할 정도로 멀리 있는 질병이 아닙니다. 최근 생식의학 발전으로 시험관 아기 (IVF-ET), 나팔관 아기 (GIFT), 접합자 난관내 이식 (ZIFT)등의   [춘천교차로 - 14.03.13 11:27:04]

  • 아이들 비만은 최근 새로운 각도에 보는 경우들이 많습니다. 과거에 단순 미적인 부분에서 심리적인 스트레스 자존감의 저하에서 최근에는 성장과 연관되어 질환으로 접근헤 치료받는 경우들이 많습니다. 그만큼 비만은 성조숙증에 대한 인식이 높아져 저학년부터 체중조절과 성조숙증에 대한 대비를 해야 한다는 인식이 많아진 것으로 보입니  [춘천교차로 - 14.03.06 09:07:26]

  • 올해는 황금돼지 해에 태어난 아이들의 학교 입학이 많은 해여서 학교에서도 정원이 늘어남에 따라 한 반에 배정되는 학생들도 많아졌습니다. 그래서 예년과는 달리 단체생활증후군이 더 많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당시에는 좋은 해에 태어난 아이라 기뻐했지만 지금은 오히려 아이에게 너무 치열한 경쟁이 될까봐 걱정되는 부모님도 많은 듯  [춘천교차로 - 14.02.27 09:50: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