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 RSS 주소 복사
  • L화학의 생산직 신입사원들은 입문교육 시 인사 구호가 참 특이하다. "1등 하겠습니다."이다. 무엇보다도 감동했던 것은 교육시간에나 휴식시간에나 학습에 대한 열의는 별 차이가 없었다. 휴식시간에도 삼삼오오 앉아 강사의 교육 내용을 달달 외우고 있었다. 지금껏 어느 생산직 입문교육의 강의를 가더라도 L화학  [자기경영원 대표 손용규 - 10.02.10 09:46:29]

  • ㆍ국회를 봐 민주절차 우린 없어! ㆍ용역 깡패 어른들이 더 잔인해 ㆍ드라마만 막장일까 뉴스도… ▲ 착한 대화 김종광 | 문학과지성사 소설일까, 희곡일까. 그것도 아니면 청소년들의 대화를 몰래 녹음해 풀어놓은 녹취록일까. 소설가 김종광(38)의 ‘청소년 소설’ <착한 대화>는 한마디로 정의하기 곤란한 작품이다.   [ [자료제공 : 경향신문[http://www.khan.co.kr] - 09.12.18 11:13:32]

  • “경매를 통해 자신의 꿈을 이루고 싶다면 일주일에 하루만 시간을 내라고 말하고 싶어요” ■ 28세에 신용불량자로 전락 경매는 이제 많은 사람들이 재테크 수단이라 말할 만큼 대중화됐다.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쉽게 접근할 수 없었던 방법이었다. 하지만 얼마 전부터 많은 사람들이 경매를 재테크 수단으로 인식하고 있다. 김기환  [ 자료제공 : 레이디경향[http://lady.khan.co.kr] - 09.12.01 14:32:09]

  • ㆍ눈으로 염소 죽이기·벽 통과하기 등 ㆍ미 육군 극비문서를 바탕으로 한 괴상하고 충격적인 사실 ■ 염소를 노려보는 사람들¨존 론슨 | 미래인 ‘노려보는 것만으로 염소를 죽인다’는 황당한 발상은 공상과학 만화영화에나 어울릴 법한 소재일까? 만화영화가 아닌 현실에서 비현실적이고 한편으론 우스꽝스럽기까지 한 ‘초능력’을 이용해  [ 자료제공 : 경향신문[http://www.khan.co.kr] - 09.11.30 14:31:59]

  • 물건 하나 사는 데도 남녀가 다르다. 돈 씀씀이와 쇼핑 문제로 부부가 갈등을 겪기도 한다. 이러한 갈등을 피하기 위해서 먼저 남녀 차이를 이해하고 서로 배려해주는 것이 어떨까? ■ 목표 지향적 쇼핑과 가능성 탐색 쇼핑 남자들은 사야 할 물건이 있을 때 매장에 간다. 쇼핑하러 갈 때 목표가 분명하다. 사려는 물건이 정해져   [자료제공 : 경향신문[http://www.khan.co.kr] - 09.11.03 10:19:12]

  • ㆍ외래는 ‘내것화’ 자국의 침략엔 ‘무감각’ ㆍ‘양가적 속성’ 품은 日 정신을 해부하다 ▲일본정신의 풍경 / 박규태|한길사 누가 처음 꺼냈는지는 알 수 없지만 일본에 대한 ‘가깝고도 먼 나라’라는 비유는 현재까지도 한·일관계를 묘사할 때 매우 적절하게 사용된다. 북한을 제외하면 일본은 한국에 가장 가까운 나라다. 물론 여  [자료제공 : 경향신문[http://www.khan.co.kr] - 09.09.29 13:32:40]

  • 해이수 | 이룸 소설가 해이수(36)의 두번째 소설집 <젤리피쉬>는 히말라야의 설산과 아프리카 케냐의 열대 초원과 같은 머나먼 타국의 신비함과 우리 코 앞에 항상 마주하고 있는 현실의 비루하고 냉혹한 일상성이 동전의 양면처럼 공존하는 풍경을 보여준다. 호주에서 유학한 경험이 투영된 첫번째 소설집 <캥거루가  [자료제공 : 경향신문[http://www.khan.co.kr] - 09.09.29 13:32:05]

  • ㆍ시골로 내려간 웹디자이너…‘지리산 닷컴’ 운영 권산·이언화 부부 권산(46)·이언화(42)씨 부부는 전남 구례군 마산면 사도리 상사마을에 산다. 부산 토박이인 부부가 구례에 온 것은 2006년 6월의 일이다. 이곳에서 부부가 뭘 하며 사냐고 묻는다면, 설명하기가 쉽지 않다. 작은 텃밭을 가꾸기는 하지만 농업으로 생계를   [ 자료제공 : 경향신문[http://www.khan.co.kr] - 09.09.14 10:41:44]

  • 최원균 할아버지의 여덟째 아들 최명진씨는 이번에 수십 년 동안 가슴 한구석에서 키워왔던 소중한 꿈을 이뤘다. 바로 정식 앨범을 내고 트로트 가수로서 첫발을 내딛게 된 것. 아버지께 바치는 노래인 ‘아버지’라는 곡으로 이제 막 신나게 활동 중이다. 성악과 출신답게 깊고 시원한 목소리에 절절한 진심이 더해져 심금을 울리는 ‘  [자료제공 : 경향신문[http://www.khan.co.kr] - 09.09.07 11:41:09]

  • 여덟째 아들 최명진씨가 부르는 사부곡思父曲 올해 초, 한 편의 작은 독립영화가 전국을 휩쓸었다. 경상북도 봉화의 한 노부부와 그들과 함께 세월을 헤쳐 온 마흔 살 늙은 소가 주인공인 영화 ‘워낭소리’는 ‘독립영화’라 부르기 멋쩍을 정도의 흥행 기록을 세웠던 것. 어느 누구도 관심 갖지 않을 것 같던 그들의 이야기는 많은   [자료제공 : 레이디경향[http://lady.khan.co.kr] - 09.09.07 11:35:57]

  • “노숙자들이 포기하지 말고, 꿈과 희망을 잃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희망이 없으면, 아무것도 할 수 없거든요” ■ IMF로 돌침대 사업 하루아침에 부도 에스보드는 스케이트보드의 한 종류로 최근 몇 년 사이 청소년과 젊은 층에서 새로운 레저 용품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제품이다. 스케이트보드와 형태는 유사하나, 앞뒤 발을 따로  [자료제공 : 레이디경향[http://lady.khan.co.kr] - 09.09.03 14:22:17]

  • ㆍ“재주꾼들이 많은 동네… 이거다 싶었죠” ㆍ잡지사 기자·북 디자이너 둘이서 한판 재미나게 놀아보자며 시작 ㆍ“재밌다”소문 ‘아트’기부 줄이어 ‘제호: Hello, 가로수길 발행인: 배정현·박수진 기획: 배정현 디자인: 박수진 글·사진·일러스트: 그때그때 다름.’ 타블로이드 판형의 동네신문 ‘Hello, 가로수길’은 지난  [자료제공 : 경향신문[http://www.khan.co.kr] - 09.08.20 11:43:18]

  • ㆍ“내가 연극인지, 연극이 나인지 모르겠어”… 1943년 ‘봉선화’로 데뷔 400여편 출연 ㆍ“은퇴는 생명을 잃는 것보다 슬플거야… 마지막 순간까지 노장의 열정 다할것” 지난 66년간을 무대 인생으로 살아온 노배우의 몸에는 어떤 피가 흐르고 있을까. 국립극단 원로단원 백성희 선생(84)은 그 자체가 한 편의 희곡이요, 무  [자료제공 : 경향신문[http://www.khan.co.kr] - 09.08.19 09:53:27]

  • 현직 경찰관이 자신의 보직과 연계해 북한 이탈주민(일명 새터민)들에게 취업지원 도우미 역활을 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주인공은 경남 김해중부경찰서 윤칠병 보안계장(49). 윤 계장은 2007년 11월께 김해에 정착한 북한 이탈주민 김모씨(38·여)가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김씨와의 면담을 거쳐 지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09.07.30 10:10:03]

  • ㆍ시어머니께 요리점수 따려 독학 ㆍ그러다 손맛이 생기고 천직으로 프랑스의 한 관광가이드는 한국인들이 가장 ‘죽이기’(?) 쉬운 국민이라고 했다. 외국에서 한끼만 한식을 못 먹어도 곧바로 “김치 먹고 싶어 죽겠다”고 비명을 지르기 때문이란다. 이처럼 우리 음식에 대한 애착은 강하지만 정작 한식에 대한 자부심과 관심은 드문   [자료제공 : 경향신문[http://www.khan.co.kr - 09.07.30 10:02:2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