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 RSS 주소 복사
  • 저금리시대다. 대박을 터뜨릴 기회가 사라지고 있다다. 조금씩이라도 돈을 불려가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시중은행 PB팀장 등 전문가들에게 ‘저금리시대 재테크 전략’에 대해 물었다. 이들은 고수익 기대부터 버리는 것이 첫번째라고 조언했다. 이어 부채를 구조조정하고, 세금을 아껴야 하며, 장기 분할투자를 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  [자료제공 : 경향신문 [http://www.khan.co.kr] - 12.11.05 13:17:41]

  • 은행의 대출채권 총액이 1100조원을 넘어섰다. 대출 연체율은 전달에 비해 소폭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9월말 현재 국내은행의 원화대출채권 잔액은 1103조5000억원으로 전월말 대비 7조8000억원 증가했다. 이 중 기업대출이 624조9000억원으로 전월말 대비 8조6000억원 늘었고, 가계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2.11.01 15:43:53]

  • 시중은행의 신규 대출금리가 역대 최저 수준으로 내려앉았다. 29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9월 신규 취급액 기준 대출금리는 연 5.13%로 한 달 전보다 0.09%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1996년부터 금리 통계를 집계한 뒤 가장 낮은 수준이다. 대출금리가 내린 것은 지난 7월 한은이 기준금리를 3.25%에서 3%로 내린 이후   [기사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2.10.30 17:09:33]

  • 각 카드사가 뮤지컬·연극·영화 관람료를 할인해주는 다양한 가을 맞이 행사를 내놓고 있다. 연극은 2만~4만원, 뮤지컬은 3만~6만원대가 일반적이지만 잘 살펴보면 1만원이면 볼 수 있는 공연이 수두룩하다. 하나SK카드와 외환카드는 이달 말까지 자사 고객을 대상으로 <스페셜레터> <오! 당신이 잠든 사이>  [ 자료제공 : 경향신문 [http://www.khan.co.kr] - 12.10.15 11:57:58]

  • ㆍ10년 내 해약하면 세제혜택 없고 금리 따라 연금액 변동 즉시연금보험의 가입건수와 가입금액이 지난 8월 이후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저금리 기조가 지속되면서 ‘절세’에 대한 투자자의 관심이 워낙 높아진데다 내년부터는 즉시연금에 대한 세제 혜택이 사라지기 때문이다. 즉시연금은 그동안 계약기간을 10년 이상 유지하면 장  [ 자료제공 : 경향신문 [http://www.khan.co.kr] - 12.10.15 11:57:04]

  • ㆍ국가 신용등급 상향으로 조달금리 낮아져 고객 환원 국내 은행들이 국가 신용등급 상향을 기념하는 상품과 이벤트를 잇따라 내놓고 있다. 국가 신용등급 상향으로 조달금리가 낮아진 효과를 고객, 기업들에 돌려주자는 취지에서다. 신한은행은 개인·개인사업자를 대상으로 연 3.7%의 금리(계약기간 12개월 기준)를 주는 ‘파이팅 코  [ 자료제공 : 경향신문 [http://www.khan.co.kr] - 12.10.08 17:49:16]

  • ㆍ생보협회, 인터넷에 비교공시 “내가 가입한 변액보험의 현재와 미래 수익률은 얼마나 될까.” 지난 4월 보험사별 수익률 비교를 두고 논란이 됐던 변액보험 상품의 상세항목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비교공시제도가 5일 시작됐다. 각 보험사의 홈페이지를 따로따로 살펴볼 필요없이 생명보험협회 홈페이지(www.klia.or.kr·사진  [ 자료제공 : 경향신문 [http://www.khan.co.kr] - 12.10.08 17:48:11]

  • 텔레뱅킹(전화 금융거래)을 이용한 보이스피싱 사기가 급증하고 있다. 25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자료를 보면, 지난해 월평균 1~2건에 불과하던 텔레뱅킹 보이스피싱 피해 사례가 올해 8~9월 중 32건, 4억원으로 크게 늘었다. 금감원은 “은행들이 공인인증서를 재발급할 때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등 인터넷뱅킹 보이스피싱 피해를  [자료제공 : 경향신문 [http://www.khan.co.kr] - 12.09.26 17:22:11]

  • ㆍ공정위 약관 개정 앞으로 보이스피싱·해킹 등 금융사고가 발생하면 은행은 사고에 따른 손해배상의 책임을 져야 하고, 과실이 없다는 점도 직접 입증해야 한다. 지금까지 보이스피싱 피해자는 피해에 대한 책임을 지고, 과실이 없다는 점도 입증해야 했다. 보이스피싱·해킹 등 금융사고에 대한 은행의 책임이 커지면서 피해고객의 부담  [자료제공 : 경향신문 [http://www.khan.co.kr] - 12.09.26 17:21:29]

  • “빚 있는 비싼 집보다 빚 없는 싼 집이 주택연금을 더 받아요.” 서울 영등포에 시가 5억8000만원 주택을 소유한 최모씨(69)는 최근 주택금융공사를 찾아 주택연금 상담을 받았다. 남편의 퇴직금 이외에는 별다른 수입이 없고 주택담보대출로 빌린 1억5000만원에 대한 대출이자가 부담스러웠기 때문이다. 그러나 기대했던 만큼  [ 자료제공 : 경향신문 [http://www.khan.co.kr] - 12.09.24 11:53:50]

  • ㆍ‘매도’ 의견 없는 증권사 리포트·공시제도 허점도 한몫 주식시장에서 개인 투자자(개미)에게 ‘볕들 날은 없다’는 통설이 또 증명됐다. 올 들어 개인이 가장 많이 산 종목은 줄줄이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했고, 개인이 날린 투자액은 2분기에만 20조원에 이른다. 변변한 정보력도 없이 뒤늦은 헛손질만 계속할 수밖에 없었던 개  [ 자료제공 : 경향신문 [http://www.khan.co.kr] - 12.09.18 14:50:35]

  • ㆍ우리금융, 1주택 실거주자 대상 시범사업 ㆍ“대출이자 수준 임대료 은행만 이익” 지적도 우리금융지주가 이르면 이달 말부터 주택담보대출 원리금을 상환하기 어려운 대출자를 대상으로 ‘신탁 후 임대’ 제도를 실시한다. 채무자는 주택 소유권을 맡기는 대신 신탁기간 동안 대출이자 수준의 임대료를 내면서 살던 집에서 계속 살 수   [ 자료제공 : 경향신문 [http://www.khan.co.kr] - 12.09.13 18:05:32]

  • 저금리 시대, 꾸준히 자금 유입 예금이나 적금으로 안전하게 돈을 굴리자니 시중금리가 너무 낮고, 주식시장에 투자하자니 불확실성이 너무 크고…. 안정과 모험 사이에서 마땅한 투자처를 찾아 고민하는 투자자들에게 채권형 펀드가 대안으로 각광받고 있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계속되는 크고 작은 위기들의 반복 속에서 ‘중위험 중수  [ 자료제공 : 경향신문 [http://www.khan.co.kr] - 12.08.29 14:10:58]

  • 반 년 새 수신 2조원 증가… ‘독도 적금’ 등 히트 서민이나 월급생활자들이 목돈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매달 일정금액을 적립하는 정기적금만한 상품이 없다. 목돈이 마련돼야 본격적인 재테크를 벌일 수 있다는 점에서 적금 가입은 재테크의 첫걸음이다. 그동안 정기적금은 적립식 펀드에 밀려 주춤했지만 최근 들어 다시 적금 가입자도  [자료제공 : 경향신문 [http://www.khan.co.kr] - 12.08.24 15:32:41]

  • ㆍ통장 잔액에도 금리 얹어주고, 타행 출금해도 수수료 안 받고 20년이 넘게 같은 통장으로 급여를 받고 있는 김모씨. 김씨 통장의 평균 잔액은 250만원 안팎이지만 받고 있는 이자는 0.1%에 불과하다. 지난달 통장에는 3개월에 한 번씩 지급되는 이자가 들어왔지만 금액은 달랑 698원이었다. 김씨처럼 오랫동안 월급통장을   [자료제공 : 경향신문 [http://www.khan.co.kr] - 12.07.10 13:43:3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