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 RSS 주소 복사
  • ㆍ신탁·펀드는 자유적립 가능…보험은 매달 일정액 넣어야 ㆍ5년 이내 해지 땐 손실 따라… 생보사 상품, 종신 수령 가능 53세. 우리나라 직장인들이 회사를 그만두는 평균 연령이다. 반면 공적연금인 국민연금은 60세가 넘어야 손에 쥐어볼 수 있다. 평균 수명은 점점 늘어나 100세를 향해 간다. 취업자 5명 중 1명 이상은  [자료제공 : 경향신문 [http://www.khan.co.kr] - 13.08.12 13:37:12]

  • 신한·삼성·KB국민카드가 사망자 명의로 30여개의 신용카드를 발급한 사실이 감독당국에 적발됐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최근 카드사를 대상으로 진행한 검사에서 신한·삼성·KB국민카드가 사망자 명의로 카드를 발급한 사실을 적발했다. 금감원은 이에 대해 카드 발급과정에서 본인 확인을 제대로 하지 않아 생긴 사건으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3.08.12 13:23:15]

  • ㆍ은행들 1주일 만에 최대 0.5%P 내려… 자의적 금리산정 관행 드러나 급등하는 전셋값을 마련하기 위한 전세자금 수요가 늘고 있지만 정작 수요자가 가장 궁금해하는 은행의 전세자금 대출금리는 요지경이다. 은행 멋대로 대출금리를 산정해 애꿎은 세입자만 골탕먹고 있는 것이다. 17일 주택금융공사와 은행연합회 자료를 보면, 전  [자료제공 : 경향신문 [http://www.khan.co.kr] - 13.07.18 13:47:07]

  • ㆍ보석상 등 계좌로 이체·송금 유도해 가로채 ㆍ명의자가 “정상 거래대금” 주장 땐 분쟁 소지 30대 초반 직장인 오모씨는 지난달 4일 회사 동료로부터 인터넷 메신저를 통해 ‘돈을 빌려달라’는 메시지를 받았다. 오씨는 별다른 의심 없이 메신저에 적힌 계좌로 722만원을 송금했다. 하지만 이 계좌는 회사 동료의 것이 아니라   [자료제공 : 경향신문 [http://www.khan.co.kr] - 13.07.17 13:58:25]

  • ㆍ미혼기 ‘첫걸음 든든하게’ ‘알뜰살뜰 신혼기’ 등 2종 금융교육 홈페이지에 공개 ㆍ학자금 대출 주의점부터 갖가지 조언과 금융상품, 연말정산 비법까지 안내 대학생, 사회초년생, 신혼부부들에게 금융 멘토가 되어줄 책자가 발간됐다. 금융감독원은 체계적인 금융교육을 위해 국내 현실에 맞는 ‘생애주기별 금융생활 가이드북’을 펴냈  [자료제공 : 경향신문 [http://www.khan.co.kr] - 13.07.16 13:05:14]

  • 지난 4월 저소득층의 채무 감면을 지원하기 위해 출범한 국민행복기금에 두 달 간 12만명 넘는 신청자가 몰려 이 중 9만명 이상이 빚을 감면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4월22일부터 지난달 28일까지 12만2201명이 국민행복기금에 채무조정을 신청했다. 신청자 중 9만3142명(76.2%)은 즉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3.07.02 14:28:32]

  • ㆍ시중은행 상품 낮은 금리 장점 ㆍ여신전문사는 저신용자도 대출 이달 중순부터 여름 휴가철이 시작돼 자동차 구입에 관심을 보이는 이들이 적지 않다. 수천만원씩 하는 자동차를 살 때 현재 현금으로 한꺼번에 결제하려면 큰 부담이 된다. 이 때문에 금융권은 소비자가 자동차를 구매할 때 부족한 자금을 빌려주는 자동차 금융 상품을   [자료제공 : 경향신문 [http://www.khan.co.kr] - 13.07.01 11:52:44]

  • 현대카드 50만원 미만 사용자 어쩌나…600만 고객 혜택에서 제외

    현대카드가 다음달부터 새롭게 선보이는 신용카드 혜택 체계로 인해 이달부터 현대카드 고객 600만여명이 혜택에서 제외될 것으로 보인다. 1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현대카드는 7월부터 고객에게 제공되는 핵심 혜택인 포인트 적립과 캐시백을 두축으로 하는 '현대카드M'과 '현대카드X'를 출시한다. 기존 알파벳 카드는 일부 상품을 제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3.07.01 11:49:35]

  • 금융감독원의 평균 연봉이 9000만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 2012년 말 기준 금감원 직원 평균임금은 9196만으로 금융위원회 산하 9개 금융공기업 산하 9개 금융공기업의 직원 평균 연봉 8700만원보다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금감원 직원 연봉은 기본급이 5076만원, 상여금 2707만원,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3.07.01 11:47:20]

  • “인터넷 검색·카톡만 이용… 구형 스마트폰으로도 충분”

    ㆍ조한진 교수 과소비 방지 조언 인터넷 검색이나 카카오톡 서비스 정도를 이용하면서 최신 스마트폰만 고집하는 사람이 있다. 출퇴근이나 동네 마트 장보기용으로 대형차를 구입하는 것처럼 스마트폰 과소비에 해당한다. 스마트폰 전문가인 조한진 교수(극동대 스마트모바일학과)는 9일 “2~3년 전 초창기에 나온 스마트폰도 인터넷과 소  [자료제공 : 경향신문 [http://www.khan.co.kr] - 13.06.10 15:37:33]

  • ㆍ배당 주식·해외 채권 투자, 상대적으로 안전하면서 시중 금리보다 높은 수익 저성장·저금리 시대를 맞은 투자자는 마땅한 금융투자상품을 찾기가 쉽지 않다. 채권보다는 위험 자산인 주식 쪽에 투자해야 한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지만, 미국의 양적완화 출구전략 임박 소식 등이 불거져나오면서 한쪽으로 섣불리 움직이기도 쉽지 않다.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3.06.10 15:34:29]

  • 지난달 은행의 예금 및 대출 금리가 사상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한국은행이 30일 발표한 ‘4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 금리’ 자료를 보면, 지난달 정기예금 등 은행의 저축성수신 금리(신규취급액 기준)는 전달보다 0.12%포인트 떨어진 연 2.75%였다. 대출 금리는 연 4.73%로 0.04%포인트 내렸다. 저축성수신 금  [ 자료제공 : 경향신문 [http://www.khan.co.kr] - 13.05.31 11:31:35]

  • 무직자·노점상 등 서울 저소득층의 28%가 연이율 39%를 넘는 불법 고금리 대출을 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연구원 배준식 연구위원은 29일 낸 ‘서울시 서민금융의 현황과 개선방안’ 보고서에서 2012년 말 무직자·노점상·전통시장 상인 등 서울 저소득 금융소외계층 234명을 대상으로 사금융·서민금융 이용실태를  [자료제공 : 경향신문 [http://www.khan.co.kr] - 13.05.30 17:47:31]

  • ㆍ금융사고 방지위해 의무화 다음달부터 은행에서 거액이 빠져나가면 고객에게 곧바로 문자메시지로 통보된다. 금융감독원은 KB국민, 신한, 우리 등 17개 은행에 대해 다음달부터 사고 가능성이 높은 항목의 거래내용을 고객에게 문자메시지로 통보하는 서비스를 시행토록 했다고 29일 밝혔다. SC, 하나, 산업은행 등은 전산시스템   [자료제공 : 경향신문 [http://www.khan.co.kr] - 13.05.30 17:46:43]

  • ㆍ부동산대책에 대출은 급증 지난달 은행들의 예금은 큰 폭으로 줄고, 대출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국내 은행의 지난달 자금 조달·운용 현황을 파악한 결과, 예금과 양도성예금증서(CD), 금융채 등 원화 수신이 전달보다 8조9000억원 줄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부가세·법인세 등 세금 납부로 인한 계  [자료제공 : 경향신문 [http://www.khan.co.kr] - 13.05.13 11:53:28]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