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 RSS 주소 복사
  • 고래는 머리부터 꼬리까지 버릴 것이 없다고 합니다. 덩치가 큰데다 버릴 것이 없어 고래잡이는 큰 돈벌이가 됩니다. 이 때문에 마구잡이로 고래를 잡아 고래의 수는 줄어들고 멸종의 위기에까  [경향신문 방종성 기자 - 09.10.07 10:13:37]

  • 정부는 강남 아파트값 급등을 막기 위해 각종 대책을 내놓았으나 집값 상승은 멈출 줄 모른다. 강남 아파트는 왜 오를까? 대책은 무엇이 있을까? 최근 한 신문에 실린 집값 안정 대책과 관련된   [ 경향신문 방종성 기자 - 09.09.23 09:53:47]

  • 우리나라에서 노동조합의 활동은 법적으로 보장되어 있습니다. 노동조합은 기업에서 일하는 근로자들이 회사 측에 자신들의 의견을 반영시키기 위해 조직화한 것입니다. 개인으로 흩어져 있으면  [ 경향신문 방종성 기자 - 09.09.09 09:28:31]

  • 지금으로부터 80여년 전 독일에서의 일입니다. 1923년 당시 독일 거리는 손수레로 넘쳐났습니다. 사람을 실어나르기 위한 손수레냐구요. 아닙니다. 빵이나 쇠고기 같은 생필품을 사기 위해 돈을  [경향신문 방종성 기자 - 09.08.26 10:40:30]

  • 이번 주에는 까다로운 문제를 하나 풀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요즘 사회문제화되는 실업과 실업률에 관한 것입니다. 지난주 20대 취업자 수가 21년 만에 최저수준으로 떨어졌다는 신문보도가 있었  [경향신문 방종성 기자 - 09.08.12 09:38:21]

  • 다다익선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많을수록 좋다는 의미죠. 그러나 꼭 그렇지만 않은 경우도 있습니다. 우리 사회에서 흘러다니는 돈이 너무 많으면 꼭 좋지만도 않습니다. 기사의 한토막을 살펴   [경향신문 방종성 기자 - 09.07.30 09:24:53]

  • 컴퓨터를 살 때 느끼는 것은 아주 많은 프로그램이 공짜로 제공된다는 사실입니다. 대부분 컴퓨터 제조회사들은 최신 운영체계와 함께 워드프로세서나 e메일, 음악이나 사진 관련 프로그램을 설  [경향신문 방종성 기자 - 09.06.10 11:47:48]

  • 신용카드 광고를 보면 물건을 살 때마다 주는 ‘포인트’를 강조하는 것이 많습니다. 어느 카드회사는 포인트 적립금을 많이 준다는 점을, 다른 회사는 쌓아 놓은 적립금을 손쉽게 사용할 수 있  [경향신문 방종성 기자 - 09.05.27 09:49:49]

  • [네덜란드] 하면 무엇이 생각나는지요. 아마 풍차를 연상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입니다. 또 2002년 월드컵에 열광했던 축구팬들은 히딩크 감독을 생각하기도 하겠지요. 그리고 역사에 관심이 많  [경향신문 방종성 기자 - 09.05.12 10:58:26]

  • 봄철에 가장 골치 아픈 불청객으로 황사를 꼽을 수 있습니다. 황사란 주로 봄에 중국으로부터 우리나라에 오는 안개와 같은 뿌연 먼지를 말합니다. 황사는 중국의 네이멍구(內蒙古)지역에서 발  [경향신문 방종성 기자 - 09.04.29 11:15:23]

  • 봄철에 가장 골치 아픈 불청객으로 황사를 꼽을 수 있습니다. 황사란 주로 봄에 중국으로부터 우리나라에 오는 안개와 같은 뿌연 먼지를 말합니다. 황사는 중국의 네이멍구(內蒙古)지역에서 발  [경향신문 방종성 기자 - 09.04.15 09:30:42]

  • 여러분들은 아마도 TV에서 자동차 공장에서 근로자들이 일하는 모습을 본 적이 있을 것입니다. 이들은 여러 가지 일을 하지 않고 단순 작업만 반복합니다. 타이어를 끼우는 사람들은 타이어만   [경향신문 방종성 기자 - 09.04.01 09:33:32]

  • 우리는 물건을 살 때 백화점이나 할인점, 집 근처의 상가나 시장 등을 찾습니다. 물건을 사거나 팔고 교환하는 곳을 넓은 의미로 시장이라고 합니다. 요즈음에는 시장에서 살 수 없는 것이 거의  [경향신문 방종성 기자 - 09.03.18 09:30:35]

  • 이제 곧 10만원권과 5만원권 지폐가 나올 예정입니다. 한 번 만들면 국민들 모두가 쓰는 것이기 때문에 관심도 높습니다. 새로 나온 1000원권과 5000원권, 1만원권 지폐의 크기가 예전보다 줄어  [경향신문 방종성 기자 - 09.02.25 09:15:48]

  • 내가 살았던 지방도시의 중심에 대리석으로 된 커다란 은행이 있었습니다. 어머니는 새로 나온 깨끗한 돈을 바꾸어 오기 위해 명절을 며칠 앞두고 가끔 이 은행에 들르셨습니다. 그러나 돈을 맡  [경향신문 방종성 기자 - 09.01.28 09:0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