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 RSS 주소 복사
  • 고래는 머리부터 꼬리까지 버릴 것이 없다고 합니다. 덩치가 큰데다 버릴 것이 없어 고래잡이는 큰 돈벌이가 됩니다. 이 때문에 마구잡이로 고래를 잡아 고래의 수는 줄어들고 멸종의 위기에까지 가게 됐습니다. 환경단체에서는 멸종위기에 놓인 고래를 보호하자며 캠페인까지 벌이고 있습니다. 그러나 고래로 돈벌이를 하는 일본을 비롯한  [경향신문 방종성 기자 - 09.10.07 10:13:37]

  • 정부는 강남 아파트값 급등을 막기 위해 각종 대책을 내놓았으나 집값 상승은 멈출 줄 모른다. 강남 아파트는 왜 오를까? 대책은 무엇이 있을까? 최근 한 신문에 실린 집값 안정 대책과 관련된 기사를 살펴보자. “…경제 전문가들은 올해 대통령 선거에 나설 후보들이 추진해야 할 부동산 정책으로 ‘서울 강남지역 재건축 등 규제   [ 경향신문 방종성 기자 - 09.09.23 09:53:47]

  • 우리나라에서 노동조합의 활동은 법적으로 보장되어 있습니다. 노동조합은 기업에서 일하는 근로자들이 회사 측에 자신들의 의견을 반영시키기 위해 조직화한 것입니다. 개인으로 흩어져 있으면 회사 측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없기 때문이지요. 노동조합은 세가지의 권리, 즉 단결권·단체교섭권·단체행동권이 있습니다. 노동조합이 할 수   [ 경향신문 방종성 기자 - 09.09.09 09:28:31]

  • 지금으로부터 80여년 전 독일에서의 일입니다. 1923년 당시 독일 거리는 손수레로 넘쳐났습니다. 사람을 실어나르기 위한 손수레냐구요. 아닙니다. 빵이나 쇠고기 같은 생필품을 사기 위해 돈을 실어나르는 손수레입니다. 그 때 독일에서는 빵 한 조각이 800억마르크, 쇠고기 한 조각이 9000억마르크, 맥주 한 잔이 2080  [경향신문 방종성 기자 - 09.08.26 10:40:30]

  • 이번 주에는 까다로운 문제를 하나 풀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요즘 사회문제화되는 실업과 실업률에 관한 것입니다. 지난주 20대 취업자 수가 21년 만에 최저수준으로 떨어졌다는 신문보도가 있었습니다. 이 보도는 통계청 통계를 인용해 지난 2월의 20대 취업자 수가 387만4000명에 머물렀다고 했습니다. 2002년에 447만명  [경향신문 방종성 기자 - 09.08.12 09:38:21]

  • 다다익선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많을수록 좋다는 의미죠. 그러나 꼭 그렇지만 않은 경우도 있습니다. 우리 사회에서 흘러다니는 돈이 너무 많으면 꼭 좋지만도 않습니다. 기사의 한토막을 살펴 볼까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9일 콜금리 목표를 연 4.75%에서 연 5.0%로 0.25%포인트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이성태   [경향신문 방종성 기자 - 09.07.30 09:24:53]

  • 컴퓨터를 살 때 느끼는 것은 아주 많은 프로그램이 공짜로 제공된다는 사실입니다. 대부분 컴퓨터 제조회사들은 최신 운영체계와 함께 워드프로세서나 e메일, 음악이나 사진 관련 프로그램을 설치해 판매합니다. 일부 컴퓨터 제조사는 ‘컴퓨터와 함께 제공되는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이 컴퓨터 가격과 비슷할 정도로 많다’는 내용의 판촉 광  [경향신문 방종성 기자 - 09.06.10 11:47:48]

  • 신용카드 광고를 보면 물건을 살 때마다 주는 ‘포인트’를 강조하는 것이 많습니다. 어느 카드회사는 포인트 적립금을 많이 준다는 점을, 다른 회사는 쌓아 놓은 적립금을 손쉽게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을 부각시키고 있습니다. 포인트를 얼마나 주고 어떻게 사용할 수 있느냐가 카드 고객을 끌어 들이는 흡입요인이 될 만큼 ‘포인트’에  [경향신문 방종성 기자 - 09.05.27 09:49:49]

  • [네덜란드] 하면 무엇이 생각나는지요. 아마 풍차를 연상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입니다. 또 2002년 월드컵에 열광했던 축구팬들은 히딩크 감독을 생각하기도 하겠지요. 그리고 역사에 관심이 많은 사람들은 조선 말기 이준 열사를 떠 올릴 수도 있을 것입니다. 네덜란드는 국민 소득은 높지만 미국이나 러시아, 중국에 비해 경제규모  [경향신문 방종성 기자 - 09.05.12 10:58:26]

  • 봄철에 가장 골치 아픈 불청객으로 황사를 꼽을 수 있습니다. 황사란 주로 봄에 중국으로부터 우리나라에 오는 안개와 같은 뿌연 먼지를 말합니다. 황사는 중국의 네이멍구(內蒙古)지역에서 발생합니다. 발원지에서는 무시무시한 모래폭풍 형태를 띠지만, 바람을 타고 우리나라에 올 때는 먼지의 형태로 오게 됩니다. 황사는 지구온난화와  [경향신문 방종성 기자 - 09.04.29 11:15:23]

  • 봄철에 가장 골치 아픈 불청객으로 황사를 꼽을 수 있습니다. 황사란 주로 봄에 중국으로부터 우리나라에 오는 안개와 같은 뿌연 먼지를 말합니다. 황사는 중국의 네이멍구(內蒙古)지역에서 발생합니다. 발원지에서는 무시무시한 모래폭풍 형태를 띠지만, 바람을 타고 우리나라에 올 때는 먼지의 형태로 오게 됩니다. 황사는 지구온난화와  [경향신문 방종성 기자 - 09.04.15 09:30:42]

  • 여러분들은 아마도 TV에서 자동차 공장에서 근로자들이 일하는 모습을 본 적이 있을 것입니다. 이들은 여러 가지 일을 하지 않고 단순 작업만 반복합니다. 타이어를 끼우는 사람들은 타이어만 끼우고, 유리창을 다는 사람은 유리창만 설치합니다. 물론 자동차가 잘 만들어졌는지를 테스트하는 사람들은 검사작업만 합니다. 이처럼 전체   [경향신문 방종성 기자 - 09.04.01 09:33:32]

  • 우리는 물건을 살 때 백화점이나 할인점, 집 근처의 상가나 시장 등을 찾습니다. 물건을 사거나 팔고 교환하는 곳을 넓은 의미로 시장이라고 합니다. 요즈음에는 시장에서 살 수 없는 것이 거의 없습니다. 외국에서 생산된 물건도 국가간 교역을 통해 들어오기 때문입니다. 아주 편리한 세상이 된 것이지요. 그렇다면 시장은 어떻게   [경향신문 방종성 기자 - 09.03.18 09:30:35]

  • 이제 곧 10만원권과 5만원권 지폐가 나올 예정입니다. 한 번 만들면 국민들 모두가 쓰는 것이기 때문에 관심도 높습니다. 새로 나온 1000원권과 5000원권, 1만원권 지폐의 크기가 예전보다 줄어든 것도 앞으로 나올 5만·10만원권 지폐의 크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그렇다면 돈은 왜 생겼을까요. 돈이 만들어진 것은 여러   [경향신문 방종성 기자 - 09.02.25 09:15:48]

  • 내가 살았던 지방도시의 중심에 대리석으로 된 커다란 은행이 있었습니다. 어머니는 새로 나온 깨끗한 돈을 바꾸어 오기 위해 명절을 며칠 앞두고 가끔 이 은행에 들르셨습니다. 그러나 돈을 맡길 때는 집 근처의 작은 은행을 이용하셨습니다. 나는 이 은행에 들러 돈을 맡길 수 없는지 물어 보았으나 은행 직원은 저금은 받지 않는다  [경향신문 방종성 기자 - 09.01.28 09:02:12]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