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 RSS 주소 복사
  • 세단에 밀려 국내에서는 빛을 보지 못하던 해치백 모델들이 인기를 얻고 있다. 수입차는 물론 국산 준중형차들도 해치백 모델을 앞다퉈 선보이고 있다. 해치백은 엔진룸과 탑승공간의 2박스(공간)로 이뤄진 차량을 말한다. 해치란 선박 갑판에서 선원들이 드나들 수 있도록 위로 잡아당겨 끌어올리는 문을 뜻한다. 해치백 차량은 트렁크  [자료제공 : 경향신문[http://www.khan.co.kr] - 10.09.29 14:30:31]

  • 아반떼 택시, 몽골 초원 달린다

    아반떼 신·구형 1200대가 몽골 울란바토르시에 수출된다. 현대자동차는 양승석 현대차 사장, 엔크 만닥 UBTTS사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양재동 본사에서 몽골 택시공급 계약 체결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몽골 정부는 지난 2008년 말부터 추진해온 ‘대기오염 감소 및 대중교통 현대화’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신규 택시차량을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09.24 09:15:37]

  • 현대·기아자동차가 오는 2015년 초 쏘나타와 아반떼를 기반으로 한 수소연료전지차 1만대를 양산한다. 볼륨 모델을 기반으로 한 수소연료전지차가 출시되는 것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오는 2012년 말 양산형 수소연료전지차를 소량 생산한 뒤 2015년에는 쏘나타와 아반떼를 기반으로 한 수소 연료전지차 1만대를 양산할 계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09.14 15:31:19]

  • 폭스바겐 ‘페이톤’은 가격대비 성능이 높은 승용차로 알려져 있다. 벤츠 E클라스와 BMW 5시리즈 상급모델과 가격은 큰 차이가 없지만 성능은 두 업체의 최상급 모델인 S클라스와 7시리즈에 뒤지지 않는다는 평을 듣기도 한다. 9월 한국에 상륙하는 2011년형 신형 페이톤을 지난 25일(현지시간) 독일 현지에서 시승했다. 신  [ 자료제공 : 경향신문[http://www.khan.co.kr] - 10.09.08 11:33:34]

  • 현대차와 기아차의 판매 경쟁이 뜨겁다. YF쏘나타가 등장하면서 현대차의 독주가 예상됐지만 기아차가 디자인과 편의사양을 크게 개선한 신차를 선보이며 거센 추격전을 펼치고 있다. 기아차의 중대형 세단 K7은 현대차 그랜저TG를 따돌렸으며 중형세단 K5는 YF쏘나타마저 추월했다. 스포티지R도 투싼ix를 제쳤다. 현대차도 반격에  [ 자료제공 : 경향신문[http://www.khan.co.kr] - 10.09.07 13:35:44]

  • GM대우 내수판매가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국내 최초로 분홍색 차량을 선보이는 등 차별화된 마케팅이 빛을 보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9월에는 GM대우 최초의 준대형 세단 ‘알페온’도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어서 판매 상승세는 더욱 탄력이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GM대우는 지난달 국내에서 마티즈 크리에이티브와 라세티 프리미어  [ 자료제공 : 경향신문[http://www.khan.co.kr] - 10.08.20 13:13:25]

  • 교통사고 발생시 운전자의 보험가입 유무를 사고현장에서 즉시 확인할 수 있게 됐다. 국토해양부는 보험개발원에 위탁운영 중인 의무보험 가입관리전산망을 경찰청 교통경찰업무관리시스템과 연계한다고 밝혔다. 경찰청 교통경찰업무관리시스템은 경찰관이 단속현장에서 교통범칙사항을 실시간 입력·조회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그동안 무보험차량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08.19 15:00:47]

  • 현대자동차가 도입한 새로운 차체 디자인인 ‘플루이딕 스컬프처(Fluidic Sculpture)’가 국내 고객들에게 별다른 호응을 받지 못하고 있다. 새 디자인이 적용된 신형 쏘나타와 아반떼, 투싼ix가 경쟁사 모델에 비해 판매 실적이 시원찮기 때문이다. ‘글로벌 메이커’로 도약하기 위한 현대차의 첫 도전인 ‘디자인 혁명’  [ 자료제공 : 경향신문[http://www.khan.co.kr] - 10.08.18 14:01:07]

  • 지난해 국내 자동차 관련 세수가 32조원에 달하고 자동차 한 대당 185만원의 세금을 낸 것으로 조사됐다. 32조원은 국가 총 세수의 16%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한국자동차공업협회는 지난해 자동차로 인해 거둬들인 세수가 32조1668억 원으로 국가 총세수의 15.8%를 차지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2008년 31조1550억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08.11 17:48:05]

  • 강남구에 사는 A씨(32)는 신차를 구입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 차량에서 나는 진동과 소음 때문에 걱정만하다 직영센터를 찾아갔다. 그곳에서 차량의 문제 여부를 확인하는 소음진동(Noise, vibration, and harshness, NVH)진단기로 검사를 받았다. 검사결과 차량의 마운팅 부분의 문제가 있는 것으로 드러나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08.04 10:42:04]

  • 확 달라진 아반떼,여름 달군다

    다음달 중 신형 ‘아반떼’가 나온다. 5년 만에 새옷을 갈아입은 차다. 현대자동차로 보면 그동안 경쟁사에 밀렸던 내수 시장을 끌어올릴 기대주다. 소비자 입장에서도 반가운 일이 많다. 준중형이지만 중형급으로 덩치를 키웠고 주행성능을 높였다. 준중형 체급에서 그동안 돌풍을 일으키며 아반떼에 도전한 르노삼성의 ‘뉴 SM3’도   [ 자료제공 : 경향신문[http://www.khan.co.kr] - 10.07.27 12:07:51]

  • 매년 반복되는 지루한 장마철. 음식이나 일상생활에 있어서 위생문제 등 신경 써야 할 요소들이 많은 것이 사실이다. 교통안전에 있어서도 여러 가지 위험요소들이 발생하게 되는데 이로 인해 운전자들의 높은 주의력이 요구된다. 비가 오는 날의 경우 평상시에 비해 사고도 많이 발생하고 치사율도 높다. 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장마철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07.21 10:45:17]

  • 빠르면 9월부터 자동차 보험료가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손보사들은 최소 6.1%에서 최대 6.8%에 이르는 자동차 보험료 인상안을 각각 보험개발원에 제출할 예정이다. 삼성화재와 롯데손해보험, 현대해상, LIG손해보험은 6.1% 가량의 인상안을 내놓을 예정이며, 현대하이카는 6.3%, 흥국화재는 6.7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07.20 16:23:27]

  • 국민 54% "시간 없고 돈 없어서 휴가 안간다"

    국민의 46%가 올해 여름휴가 때 국내 여행을 갈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가장 선호하는 기간은 7월말에서 8월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6월29일부터 7월8일까지 1000명을 대상으로 하계 휴가여행 계획을 조사한 결과다. 하계휴가를 다녀올 계획인 사람은 46.1%, 계획이 없다는 사람은 53.9%로 드러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07.20 16:23:10]

  • 많은 운전자들이 겨울철 타이어 관리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관심을 갖고 있지만, 여름철에도 타이어에 특별 관리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특히 매년 여름 찾아오는 장마철 운전은 위험 요인이 많아 타이어 체크는 필수다. 비가 오면 젖은 노면에서 도로와 타이어 사이의 물이 배수가 잘 되지 않아 발생하는 '수막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07.19 10:49:08]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