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 RSS 주소 복사
  • 빠르면 다음달 중순부터 일반 도로위에서 전기자동차를 볼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지난해 12월 통과된 저속전기자동차 특례법에 의거해 저속전기자동차의 보험가입이 의무화됐다. 하지만 그동안 관련 자동차보험이 없어 전기차를 구입하더라도 도로주행을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22일 금융감독원과 보험업계에 따르면 손해보험사들은 보험개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03.23 11:29:46]

  • 더 적은 연료로 더 많이 달리고 이산화탄소는 덜 내뿜는 친환경 자동차로 하이브리카가 주목을 받고 있다. 연료비도 덜 들고 환경 보호에도 도움이 된다니 소비자 입장에서도 마다할 이유가 없다. 국내에서 구입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카에는 어떤 것이 있고 어떤 특징이 있는지 살펴보았다. LPG 연료 사용은 아반떼 하이브리드의 단점  [자료제공 : 소비자보호원 [http://www.cpb.or.kr] - 10.03.11 09:20:53]

  • 새로운 차 모델별 보험료 공개…"내 차 보험료는 몇등급?"

    다음달부터 자동차 모델별 내구성과 견고성을 평가한 새로운 차량등급이 자기차량 손해를 보상하는 보험료(자차보험료) 산정에 적용된다. 같은 사고를 당하더라도 차량파손이 가장 적은 모델은 국산의 경우 최고등급인 21등급, 외제차는 26등급을 받는다. 아직 최고등급인 국산차 21등급과 외제차 26등급은 존재하지 않지만, 향후 손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03.04 14:23:06]

  • 더 적은 연료로 더 많이 달리고 이산화탄소는 덜 내뿜는 친환경 자동차로 하이브리카가 주목을 받고 있다. 연료비도 덜 들고 환경 보호에도 도움이 된다니 소비자 입장에서도 마다할 이유가 없다. 국내에서 구입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카에는 어떤 것이 있고 어떤 특징이 있는지 살펴보았다. 하이브리드(hybrid)는‘잡종’을 의미하는  [자료제공 : 소비자보호원 [http://www.cpb.or.kr] - 10.03.04 14:00:25]

  • 올해 첫 유럽 모터쇼인 제네바 모터쇼가 2일(현지시각) 프레스데이(언론공개 행사)를 시작으로 14일까지 스위스 제네바 팔렉스포 전시장에서 개최된다. 이번 모터쇼에는 현대·기아차를 비롯해 전 세계 30개국 250개 주요 자동차업체가 모두 700여대의 차량을 대거 전시할 것으로 보여 신차들의 각축장이 될 전망이다. 하지만 관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03.02 14:40:05]

  • 한국이 지난해 총 351만3000대의 자동차를 생산해 5년 연속 세계에서 5번째로 많은 차를 생산한 국가의 자리를 지켰다. 한국자동차공업협회는 "지난해 세계 자동차생산 자료(해외 현지생산은 현지국가에 포함)를 분석한 결과, 한국이 351만3000대를 생산해 세계 5위를 기록했으며, 세계 생산비중은 5.7%를 차지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02.23 13:27:05]

  • GM대우와 볼보가 지난해 국산·수입브랜드 중 결함으로 인한 리콜을 국내에서 가장 많이 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 전체 리콜 명령을 받은 차량의 시정률이 평균 60%로 나타나 정부는 물론 자동차 회사들이 리콜 시정에 소극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국토해양부가 집계한 2009년 자동차 리콜현황을 15일 확인한 결과 국산과 수입차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02.16 13:34:41]

  • 올해 전국에서 무단방치된 차량이 지난해보다 4760대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침체시 버려진 차량이 증가하는 점을 감안할 때 경기회복의 징조로 볼 수 있다는 해석이다. 국토해양부는 지자체와 경찰청 단속결과 올해 전국의 무단방치 차량은 지난해 5만998대 대비 9%(4760대) 감소한 4만6238대로 집계됐다고 11일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02.16 13:14:20]

  • ㆍ하이브리드 높은 연비에 힘 보완 ㆍ무공해에 의외로 높은 토크 전기차  ㆍ푸조 308·폭스바겐 ‘폴로’ 등연비 30㎞/ℓ대에 저공해 매력 자동차 업체들이 미래형 저공해차 개발을 서두르고 있지만 정작 소비자들은 어떤 자동차가 친환경적인지 헷갈릴 때가 많다. 소비자들은 친환경적이면서도 연료가 적게 드는 자동차를 선호하기 때문  [ 자료제공 : 경향신문[http://www.khan.co.kr] - 10.02.08 13:29:25]

  • 정부가 현행 배기량(㏄)에 따라 달라지는 자동차세 과세기준을 연비 또는 CO2 배출량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행정안전부는 3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제7차 녹색성장위원회 보고대회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지역 녹색성장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이날 이달곤 행안부 장관은 "녹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02.04 14:44:41]

  • 서울시는 6월과 12월 두 차례로 나눠 납부하는 자동차세를 이달 말까지 한꺼번에 납부할 경우 10% 공제해준다고 12일 밝혔다. 서울시 승용차요일제에 참여하고 있는 차량은 '서울시세감면조례'에 의해 5%를 추가로 감면을 받을 수 있다. 따라서 1년 자동차세를 선납할 경우 10%, 승용차요일제 참여시 5%를 순차적으로 공제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01.12 15:12:47]

  • 현대자동차가 경인년 새해를 맞아 출산율 높이기에 발벗고 나섰다. 현대자동차는 7일 "출산 가정 및 다자녀 가정에 대한 신차 구매 할인 혜택, 고급 유모차 및 유아 용품을 경품으로 제공하는 '2010 사랑나눔 행복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우선 올해 자녀를 출산하거나, 다자녀 양육 가구 및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01.11 13:46:26]

  • 국내 자동차가 수입차보다 온실가스를 적게 배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국내차 중에서는 기아자동차의 포르테 1.6 LPI 하이브리드, 수입차 중에서는 도요타 자동차의 프리우스가 대기오염물질과 이산화탄소를 가장 적게 배출했다. 환경부는 시판 중인 국내차 131종과 수입차 216종 등 347개 승용차종을 대상으로 대기오염물질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0.01.07 17:02:31]

  • 차값이 1억원이 넘는 수입차도 3년이 지나면 가격이 반 토막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산차보다 부품값이 3~5배 이상 비싼 데다 유지비가 많이 들고 수요층도 두껍지 않아 쉽게 팔리지 않기 때문이다. 또 같은 모델이라도 외국시장보다 값이 비싸 가격에 ‘거품’이 많이 껴 있는 것도 외제 중고차값이 크게 떨어지는 원인으로 작용  [자료제공 : 경향신문[http://www.khan.co.kr] - 10.01.05 16:32:20]

  • ㆍ3년간4천억 투입풀 모델 체인지 ㆍ실내 편의장치 대폭 확대 ㆍ가격은 경쟁차종보다 저렴해 르노삼성자동차 SM5의 3세대 모델이 중형차 시장에서 바람몰이를 예고하고 있다. 지난 22일 사전예약을 받은 뒤 이틀 만에 5100대가 계약됐다. 르노삼성 측은 신형 SM5가 르노의 유럽풍 디자인과 닛산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누적판매량  [ 자료제공 : 경향신문[http://www.khan.co.kr] - 09.12.31 16:17:34]

글쓰기